top of page

​보라웨어의 생생한 소식과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항상 새로워지는 업데이트, 보라웨어 보도기사등 새로운 소식!

[기획 연작기사 : 불황 이기는 검색광고 노하우] ① 불황에는 검색광고가 뜬다?


본문기사 링크 (네이버 뉴스) :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0/0003474149?sid=105

※검색광고는 온라인 광고마케팅의 기본입니다. 검색광고의 시작과 운영은 비교적 쉽지만, 광고 성과를 통해 매출을 늘리려면 충분한 경험을 가진 전문가, 고도의 기능을 갖춘 솔루션이 필요합니다. IT동아는 검색광고 성과향상 전문 애드테크기업 보라웨어와 함께 검색광고를 활용한 불황 극복 가이드를 마련합니다.


검색광고는 그야말로 광고의 기본이자 필수입니다. 소비자는 뭔가를 살 때, 어떤 서비스를 이용할 때 대개 포털 사이트에서 검색부터 합니다. 이 때 광고전략과 광고 관리 솔루션을 활용하면, 내 상품과 서비스를 가장 눈에 잘 띄는 위치와 가장 잘 팔리는 순위에 노출되도록 이끌 수 있습니다. 그래야만 소비자가 내 상품과 서비스를 선택할 가능성도 올라갑니다.


검색광고를 기본이자 필수라고 말하는 이유는 여러 가지입니다. 먼저 검색광고는 광고주들이 단기간에 효과를 기대하도록 돕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소비자들은 포털 사이트에서 상품이나 서비스를 검색하고 고릅니다. 검색광고를 하면 소비자에게 즉시 접근 가능하고 자연스레 매출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키워드 선정과 세부 키워드 관리, 입찰 등 다양한 검색광고 전략을 활용하면 광고의 효율성을 효과 좋게 관리 가능합니다. 다양한 전략을 구사하며 광고의 대상과 시간대, 시장의 유행에 따라 기민하게 대응하는 것입니다.


다른 광고와 다른, 검색광고가 가진 가장 큰 특징은 직접적인 매출 광고라는 점입니다. 검색광고는 보편적으로 소비자들의 구매전환율(광고를 본 소비자가 해당 상품이나 서비스를 사거나, 홈페이지를 방문하는 등 적극 행동을 보일 확률)이 가장 높은 광고입니다. 검색광고 소비자들은 이미 상품이나 서비스를 살 의사가 충분히 있는 상태에서 광고주의 광고를 클릭하는 덕분입니다.


이런 특징을 가진 검색광고는 광고주들이 성과를 내도록 돕습니다. 상품이나 서비스를 찾는 소비자의 수요는 견조합니다. 이들 소비자에게 가장 빠르고 가까이 다가가는 수단이 바로 검색광고입니다.


바로 이런 특징이 장기 침체가 예상되는 불황의 시대에 검색광고가 주목 받는 이유입니다. 최근 많은 광고주들이 상품을 알리고 흥미를 이끄는 장기간의 과정을 거쳐 소비자를 전환하는 디스플레이광고보다, 이런 사전 단계 없이 즉각 매출로 전환하는 검색광고에 더 투자하기를 희망합니다.


실제로 시장이 불황에 성큼 다가갔다는 평가를 받는 2022년 3분기, 네이버는 검색광고에서 6,647억 원의 실적을 올렸습니다. 2021년 3분기 6,011억 원에서 636억 원 증가한 것입니다. 이에 비해 같은 기간 디스플레이광고의 실적은 2021년 3분기 2,232억 원에서 53억 원 늘어난 2,285억 원에 머무릅니다. 불황 때문에 광고주들이 디스플레이 광고에 투자하기 보다는, 검색광고에 투자하려는 경향이 커지고 있는 것입니다.


세계 최대 검색 사이트 구글의 실적을 볼까요? 2022년 3분기 구글의 서비스 중 디스플레이 광고에 속하는 유튜브의 실적은 2021년 3분기보다 뒷걸음질쳤습니다. 반면, 검색 비즈니스 실적은 소폭 늘었습니다. 워싱턴포스트저널은 이 발표를 두고 ‘경기가 위축되고 불황이 찾아오자 디지털 광고 시장이 얼어붙은 증거’로 해석했습니다. 한편으로는 ‘중소규모 마케터들도 광고 수단을 신중하게 선택한다는 것을 보여준 지표’라고도 덧붙였습니다.


디지털 마케터와 광고주들은 이 때부터 불황의 조짐을 읽고 검색광고를 주목합니다. 성과가 좀처럼 나지 않는 SNS 광고 대신, 꾸준히 매출을 가져다주는 검색광고를 강화하려는 광고주도 속속 나옵니다. 이러한 발빠른 광고주들의 반응은 이미 검색광고 업계에 퍼졌습니다.


정진우 보라웨어 대표는 “최근 검색광고에서 전환율 높은 순위에 대한 광고주들의 민감도가 극도로 높아진다. 1초라도 원하는 순위를 놓치지 않으려 한다. 자동 관리 시스템에 등록하는 키워드의 수를 늘리고, 특히 부정클릭에 경각심을 갖고 이를 막을 솔루션을 찾는 광고주들이 늘어난다.”고 전했습니다. 광고주들이 효과성과 효율성을 모두 꼼꼼히 챙긴다는 뜻입니다.



검색광고 업계도 이런 광고주들의 요구에 부응하려 연구 개발에 박차를 가합니다. 효과성을 확보할, 치열한 검색광고 경쟁에서 단 1초의 빈틈도 보이지 않을 자동화 관리 시스템이 이 덕분에 등장했습니다. 물론, 광고 마케터 수십 명의 능력을 고스란히 재현해 검색광고의 효율성을 높일 인공지능 성과 관리 시스템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다음 기사에서는 불황의 시대, 광고주가 검색광고로 성과를 내기 위해 반드시 알아야 할 실전 전략을 살펴봅니다. 효과성과 효율성을 모두 잡는 검색광고 성과개선 방법과 이를 도울 검색광고 자동화 솔루션, 그리고 성과개선을 이뤄낸 사장님들의 특별한 노하우도 공개합니다.


동아닷컴 IT 전문 차주경 기자 racingcar@itdonga.com

Comentarios


bottom of page